Home < 어린이관 < 고건축이야기
   
 
 
한국고건축박물관에서 말하는 고건축(古建築)이란, 오늘날의 아파트나 양옥과 같은 현대적 건물이 아니라 오랜 시간을 두고 한민족에게 전해 내려오는 전통 건축물을 말합니다.
오늘날 한옥이라고 말하는 기와를 얹은 옛 집을 말하기도 하며, 다양한 사찰건축물과 국보 제1호인 숭례문, 조선의 궁궐건물의 일부인 근정전, 중화전 등을 고건축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고건축박물관에는 오랜 시간에 걸쳐 전승되어 온 문화재를 비롯한 고 건축물들을 축소하여 전시하고 있습니다. 한국고건축박물관에서 선조들의 얼과 슬기를 엿보시기를 바랍니다.
 
궁궐건축으로는 고구려시대의 안악궁, 통일신라시대의 임해전, 고려시대의 만월대, 조선시대의 경복궁과 창덕궁을 들 수 있습니다. 현재 안악궁과 만월대는 궁터만 남아 있고, 임해전은 1970년대 궁터를 발굴 조사하여 건물지를 밝히고 안압지에서 발견한 건물부재의 일부를 고증자료로 하여 몇 동의 건물을 경주에 복원해 놓았습니다.
조선시대의 궁궐건축으로는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경희궁, 덕수궁, 종묘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이들 궁궐은 임진왜란 때 대부분 소실된 것을 고종 때 중건했습니다. 그러나 또다시 일제강점기에 훼손되었거나 다른 곳으로 이전되었고 지금은 부족하지만 궁전 중심부의 일부 전각건물이 남아 있어 그나마 화려하고 웅장했던 궁궐의 모습이 전래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건축은 모두가 건축장인들의 기술로 이룩되었으며 지금도 한국건축의 예술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세계인류문화유산으로 등록되어 영구보존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사원건축으로서 삼국시대의 건물은 남아 있지 않으나 고려 말 조선시대의 훌륭한 건물이 많이 남아 있어 우리나라 고대건축의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고려시대의 건물로는 최고(最古)인 안동 봉정사 극락전,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과 조사당, 예산 수덕사 대웅전, 강릉 객사문 등이 있으며, 조선시대의 강진 무위사 극락전, 합천 해인사 대장경판전, 서산 개심사 대웅전, 안동 봉정사 대웅전, 양산 통도사 대우전, 보은 법주사 팔상전, 김제 금산사 미륵전, 구례 화엄사 각황전, 청양 장곡사 하대웅전, 부산 범어사 대웅전, 부여 무량사 극락전, 강화 전등사 대웅전, 부안 내소사 대웅전 등이 있다. 경주 석굴암과 불국사는 조형미와 건축미를 인정받아 세계인류문화유산으로 유네스코에 등록되었습니다.
삼국시대 이후 고려시대 까지 불교가 매우 성행하여 거대하고 장엄한 사원건축을 이룩했었는데 경주 황룡사지(신라시대), 익산 미륵사지(백제시대), 부여 정림사지(백제시대), 남원 만복사지(고려시대), 양주 화암사지(고려시대) 등의 유적은 건물이 남아 있지 않아 상세한 건축 양상은 알 수 없으나 그 유적을 통하여 장인들의 화려했던 건축술을 느낄 수 있게 합니다. 비록 건물은 남아 있지 않으나 장인들의 이름은 사적기, 상량문, 명문 등의 기록에서 역사적 사실을 밝힐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고대 건물은 몽고의 침입, 임진왜란, 일제강점기에 대부분 멸실되어 삼국시대 이전 건물은 전혀 없고 조선중기 이후의 건물이 많아 남아 있습니다. 다행히 여러 전란을 면한 고려 말, 조선초기의 건물들이 수 동 남아 있는데 이 건물들은 고대 양식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며 건축미도 매우 훌륭합니다. 고려말의 건물은 주심포 양식으로 고대 건축의 특성이 뚜렷하고 매우 아름다운 건축미를 갖고 있습니다.
 
유교건축이란 조선시대에 정치, 도덕, 교육의 바탕이 되었던 유교사상을 공부하고 제향을 올렸던 건축으로 문묘, 향교, 서원 등이 이에 속합니다. 이들 건축은 교육의 근원지로 국가통치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고 윤리도덕의 장이 되었던 매우 중요한 역사유적입니다.
고려시대에 성행했던 불교사원에 비견하여 유교를 통치이념으로 했던 조선시대의 건축은 유교건축으로 구분하였습니다.
유교건축은 선현들의 덕을 기리는 제향과 유학을 가르치는 강학의 두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제향은 문묘나 향교의 대성전에서, 강학은 명륜당에서 하게 되어 있습니다. 문묘는 중앙의 국학으로 서울에, 향교는 지방에 두었으며, 서원은 사학으로 지방에서 발생되었습니다. 이들 유교건축은 불교사원건축에 비해 유교의 검소, 소박한 기풍에 따라 화려하거나 장엄하지 않습니다. 불교사원의 화려한 금단청에 비하여 궁전이나 문묘의 단청은 모로 또는 긋기정도로 간단하며, 건축양식도 간결명료합니다.
유교건축의 대표적인 곳으로는 서울의 문묘와 지방의 향교 가운데 강릉향교, 장수향교, 나주향교, 영천향교 등이 있으며, 서원은 소수서원, 도산서원, 무성서원, 필암서원, 도동서원 등으로 각 지방에 많이 분포되어 있습니다.
 
성곽건축은 군사적인 방호와 행정적인 집단의 보호를 위해 흙이나 돌로 높게 쌓은 구조물입니다. 성은 평지에 쌓은 평지성과 산지에 쌓은 산성으로 크게 분류됩니다.
평지성은 도성, 읍성과 같이 도읍의 외곽에 쌓은 것이고 산성은 전란시의 일시적 피난을 위한 것이다. 또 지형여건이 평지와 산으로 되어 있을 경우, 평지성과 산성이 혼합되어 구축되기도 합니다.
우리나라는 잦은 외침을 방어하기 위해 특히 성을 많이 쌓았었습니다. 전국적으로 무려 3천여 개소의 성이 잔존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성 가운데 대표적인 것으로는 서울성곽, 수원성곽, 북한산성, 남한산성, 보은의 삼년산성, 진주성, 행주산성, 고창성, 금정산성, 공산성, 부소산성, 경주의 월성, 몽촌토성 등을 들 수 있는데 이들 성은 성벽을 돌이나 흙으로 높고 장대하게 쌓았습니다.
성의 구성요소는 성벽, 문루, 암문, 수문, 치, 각루, 해자 등이며 이 가운데 문루는 대목에 의해 건축됩니다. 문루는 사방으로 낸 사대문과 중간 중간에 암문을 설치하였습니다.